바로가기 메뉴
본문내용 바로가기

미디어룸 | 고객과 늘 함께 같은 꿈을 꾸며 행복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겠습니다.

뉴스

한화생명 연수원 'LIFEPARK'도 '다시 일상'으로!

한화생명 2022.05.04
url 프린트 이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 경기도 1호 생활치료센터, 한화생명 라이프파크의 해방 일기
▷ 거리두기 전면 해제로, 기업도 신입사원 대면 교육 본격 재개

영화관 팝콘, 야구장 치맥, 그리고 드디어 실외공간 마스크 해제와 함께 한화생명 연수원, '라이프파크'가 돌아왔다. 기업의 교육환경이 바뀌었다. 영상으로 진행했던 비대면에서, 다시 얼굴을 맞대고 호흡하는 대면 교육으로 전환하고 있다.

코로나 19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가 전면 해제되면서 점차 모든 일상이 정상화 되고 있다. 한화생명도 경기도 1호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했던 '라이프파크'를 다시 일상으로 되돌리는 운영 정상화 작업을 진행했다.

◎ '라이프파크'에서 '생활치료센터'로

한화생명은 '20년 3월 19일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라이프파크(LifePark) 연수원을 수도권에서 가장 먼저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했다.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수도권 지역 병상이 절대 부족한 문제를 해소하는데 힘을 보태기 위해서다. 기업의 자산을 통해 한화그룹의 사회공헌철학인 '함께 멀리' 정신의 실천에 나선 것이다.

라이프파크 생활치료센터는 지난 2년여간 8,000여명의 수도권 코로나19 환자들의 치료와 회복을 도왔다. 이들 입소자들에게는 총 200여개 객실이 제공됐다. 이는 연면적 3만제곱미터 규모의 최첨단 라이프파크 전체 시설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생활치료센터에 동원된 의료진을 포함한 총스텝 59명에게도 라이프파크의 모든 인프라가 제공됐다. '19년 4월 개원해 깨끗한 환경과 최신 편의 시설 등의 생활환경 제공으로 입소 환자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 다시 '라이프파크'로 대면 교육진행

지난 4월 22일 생활치료센터 운영이 종료 되었다. 이후 한화생명은 빠른 시설의 원상복구와 세차례에 걸친 철저한 방역을 통해 기존 본연의 목적인 임직원 교육을 위한 공간으로 라이프파크를 재탄생 시켰다.

5월 2일부터는 한화생명 2022년 신입사원 35명을 상대로 코로나 팬데믹 이후 처음 대면 교육을 실시했다. 다시 임직원 교육을 위한 연수원의 일상으로 전환한 것이다.

한화생명 다시 일상으로

≫ 한화생명 대표이사 여승주 사장(사진 맨앞줄 우측에서 여섯번째)과 '22년 상반기 입사 신입사원 35명이 한화생명 연수원 LIFEPARK에서 입문교육을 마친 후, 마스크를 벗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5월 3일 실시된 라이프플러스 뉴커머스 데이(Lifeplus Newcomers Day)에서는 한화생명 여승주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CEO 특강 및 뱃지 수여식을 코로나 팬데믹 이후 처음 대면으로 실시했다.

이번 디지털 금융인재 양성과정 교육에 참석한 신입사원들은 코로나 블루로 우울했던 과거를 뒤로하고 모처럼의 일상을 만끽했다. 또한 신입사원들은 다시 제자리로 돌아온 우리 일상 속의 5월을 코로나에서 해방된 편안한 마음으로 즐겼다.

한화생명 신입사원, 마스크 벗고 웃음도 활짝

≫ 한화생명 '22년 상반기 입사 신입사원들이 한화생명 연수원 LIFEPARK에서 마스크를 벗은 채 활짝 웃고 있다.

2022년 한화생명 보험부문으로 입사한 노진씨(29세)는 "정말 힘겨웠고 암울했던 2년동안의 코로나 시대를 극복하고, 첫 직장에서 새로운 일상을 시작하게 되어 감회가 새롭다. 특히 연수원 앞마당에서 노마스크로 동기들과 대화를 나누는 일상이 너무 인상적이다"며 "앞으로 새 환경에서 더 다양한 체험과 도전을 통해 한화생명에서 원하는 디지털 금융인재가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 한화생명 홈페이지 www.hanwhalife.com
▶ LIFEPLUS(라이프플러스) 홈페이지 www.lifeplus.co.kr

상단으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