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내용 바로가기

미디어룸 | 고객과 늘 함께 같은 꿈을 꾸며 행복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겠습니다.

뉴스

한화클래식 2020, 거실에서 만나는 바로크 음악의 향연

한화그룹 2020.12.10 url 프린트 이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 소프라노 임선혜와 고음악 아티스트들의 앙상블 '한화 바로크 프로젝트 오케스트라'
▷ 사회적 거리두기로 온라인 콘서트 진행, 위로와 응원·희망의 메시지 전달

한화그룹이 주최하는 클래식 콘서트 <한화클래식 2020: 소프라노 임선혜와 바로크 프로젝트>가 온라인 공연으로 진행된다.

오는 12월 12일(토), 16일(수) 총 2회에 걸쳐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진행할 예정이었던 한화클래식 공연은 정부의 단계별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비대면 온라인 콘서트만 진행하게 됐다.

한화클래식 2020 포스터

≫ 한화클래식 2020 포스터

기다렸던 공연을 극장에서 만날 수 없어 아쉽지만 카메라의 다양한 앵글을 통해 연주자들의 생생한 표정과 바로크 악기의 따뜻한 음색을 가깝게 만날 수 있다. 한화클래식 2020이 언택트 콘서트로 전환됨에 따라 유료 예매티켓은 수수료 없이 취소 및 전액 환불된다.

온라인 콘서트를 감상하려면 네이버 검색창에서 '한화클래식'을 검색하면 된다. '한화클래식 2020' 사이트(classic.hanwha.co.kr)를 접속해 '라이브 공연보기' 창을 클릭하면 바로 생중계 링크로 연결된다.

'한화클래식 2020' 사이트에서는 출연진과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소개, 연주자가 직접 공연을 소개하는 영상을 볼 수 있다. 특히 12일 '결혼 칸타타'와 16일 오페라 공연에 참고가 될 수 있도록 원어와 국문 해석한 가사를 함께 찾아볼 수 있다. 해마다 진행해온 공연 전 해설(정경영 한양대 작곡과 교수)도 그대로 진행한다.

지금까지 세계적인 고음악계 거장들과 함께 근사한 프로젝트를 이어온 한화클래식은, 올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19 확산으로 한국 출신의 세계적인 고음악 스타 연주자들과 함께 의미 있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됐다. 세계적인 무대에서 독보적인 활약을 보이고 있는 소프라노 임선혜와 지휘자 권민석, 바로크 바이올리니스트 김나연, 리코디스트 정윤태 등 바로크 분야 전문 아티스트들이 함께 '한화 바로크 프로젝트'라는 이름의 앙상블을 구성했다.

12일(오후 5시)에는 '바흐와 사랑에 빠지다'라는 주제로 바흐의 관현악모음곡 2번 b단조 BWV1067, 브란덴부르크 협주곡 4번 G장조, BWV1049, 그리고 임선혜가 협연하는 '이제 사라져라, 슬픔의 그림자여'(결혼 칸타타) BWV202를 선보인다.

16일(오후 7시 30분)에는 대표적인 바로크 오페라 중 하나인 페르골레지의 <마님이 된 하녀>를 콘서트오페라 형식으로 선보인다. 소프라노 임선혜와 2019년 차이콥스키 콩쿠르 준우승을 차지한 바리톤 김기훈 두 사람이 재치있고 유쾌한 오페라를 선보인다.

해마다 최고의 바로크 음악을 소개해 온 한화클래식은 올해 8회째를 맞이한다. 첫 해인 2013년에는 헬무트 릴링과 바흐 콜레기움 슈투트가르트, 2014년 리날도 알레산드리니와 콘체르토 이탈리아노, 2015년 18세기 오케스트라, 2016년 마크 민코프스키와 루브르의 음악가들, 2017년 윌리엄 크리스티와 레자르 플로리상, 2018년 잉글리시 콘서트와 카운터테너 안드레아스 숄, 2019년에는 조르디 사발과 그가 이끄는 합창단, 오케스트라를 모두 초청 '만찬'을 벌였다. 지금까지는 세계 최고의 거장들을 우리 극장에서 만나봤다면, 한국 출신의 보물 같은 연주자들과 함께 올해 공연 역시 특별한 시간이 될 수 있을 것이다.

관련영상 ≫

▶ 한화클래식 마이크로사이트 classic.hanwha.co.kr

상단으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