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내용 바로가기

미디어룸 | 고객과 늘 함께 같은 꿈을 꾸며 행복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겠습니다.

보도자료

한화건설, 1829억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2공구 수주

한화건설 2019.02.19 url 프린트 이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 철도분야 대형 기술형 입찰에서 기술력 입증... 철도 명가로 떠올라
▷ 신분당선 복선전철, 김포도시철도 5공구 등 대형 공사 차질없이 수행 중

한화건설(대표이사 최광호) 컨소시엄은 지난 18일, 경기도에서 기술형 입찰로 발주한 1829억원 규모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2공구 건설공사'를 수주했다. 이 사업은 서울 도봉산역부터 의정부 장암역을 거쳐 양주 옥정지구까지 연장되는 7호선 전철 연장사업(총 3개공구) 중 2공구 공사다.

턴키(설계, 시공 일괄입찰) 방식으로 발주된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2공구 건설공사는 철도분야의 대형 기술형 입찰로 관심을 모았으며, 한화건설 컨소시엄을 비롯해 3개 대형 컨소시엄이 경쟁을 벌였다.

설계 대 가격 비중이 65대 35에 달하고, 설계심의 점수에 7% 강제 차등을 적용하는 등 설계 기술력이 크게 작용한 심의에서, 한화건설은 높은 철도 기술력을 입증하며 수주에 성공했다.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건설공사 제2공구 103 정거장 조감도

≫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건설공사 제2공구 103 정거장 조감도

한화건설은 도심지 통과구간 최신의 Modern-Rock TBM 공법(발파공법이 아닌 회전식 터널 굴진기를 활용한 굴착 공법)을 적용하고 화재나 비상상황 발생을 고려한 별도의 피난대피시설을 계획하는 등 다양한 혁신설계를 선보였다.

한화건설은 이번 수주로 경기도 의정부시 송사동 ~ 자금동 구간 광역철도 4.412km와 정거장 1개소, 환기구 3개소, 신호소 1개소 등의 설계와 시공을 맡게 됐다. 도봉산-옥정 광역철도(7호선 전철 연장사업)는 경기 북부 지역주민들의 숙원 사업으로 완공되면 서울 접근성을 비롯한 지역 교통이 대폭 개선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화건설 박용득 토목환경사업본부장은 "올해는 기술형 입찰, 민간제안사업 등 수익성 중심의 토목환경사업 수주에 집중할 것"이라며 "최근 정부가 발표한 예비타당성 면제 사업도 적극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화건설은 최근 철도분야에서 연이어 성과를 내며 철도 명가로 떠오르고 있다. 한화건설은 현재 신분당선(용산-강남) 복선전철 1-1공구, 경원선(동두천-연천) 복선전철 1공구 등의 대형 철도공사를 차질 없이 진행중이다. 또한, 2017년 수서고속철도(SRT) 동탄역사를 준공하고 2018년 김포도시철도 5공구 공사를 완료하는 등 철도 관련분야에서 높은 기술 경쟁력을 입증하고 있다.

◎ 공사 개요

- 사 업 명 :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건설공사 제2공구 (T/K) (서울지하철 7호선 연장 사업)
- 발 주 처 : 경기도
- 과업구간 : 경기도 의정부시 송산동~자금동
- 공사내용 : 광역철도 L=4.412km, 정거장 1개소, 환기구 3개소, 신호소 1개소
- 도급금액 : 약 1,829억 (당사분 50.78%)
- 컨소시엄 : 한화건설(50%)+대우건설(35%)+미관건설(5%)+태경개발(5%)+명현건설(5%)

상단으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