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내용 바로가기

미디어룸 | 고객과 늘 함께 같은 꿈을 꾸며 행복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겠습니다.

보도자료

한화생명, 한화해피프렌즈청소년봉사단 ‘사랑의 연탄 배달’ 실시

한화생명 2019.01.14 url 프린트 이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 10일(목) 강원도 영월, 태백등 폐광지역 250여 가구에 연탄 5만여장 전달
▷ 2006년 창단 후 지금까지 전달한 연탄 114만장 이으면 서울에서 영월까지의 길이

살을 에는 매서운 영하의 날씨에도 고사리 손들이 힘을 모았다. 강원도 폐광지역 가정의 따듯한 겨울을 위해 한화생명 ‘한화해피프렌즈 청소년봉사단’ 고등학생 325명이 10일(목) 굵은 땀방울을 흘리며 ‘사랑의 연탄 배달’ 봉사활동을 펼쳤다.

한화생명 해피프렌즈 청소년 봉사단 연탄 전달

≫ 한화해피프렌즈 청소년봉사단원들과, 한화생명 최규석 사회공헌 파트장(두번째 앞줄 오른쪽에서 다섯번째), 이시한 영월부군수(두번째 앞줄 오른쪽에서 여덟번째), 월드비전 김순이 국내사업본부장(두번째 앞줄 일곱번째)이 연탄 전달식을 가진 후 기념촬영 하고 있다.

한화해피프렌즈 청소년봉사단원들은 강원도 폐광지역(영월, 태백, 삼척, 정선, 평창, 양구) 250여 가정을 찾아 총 5만장의 연탄을 전달했다. 봉사단은 13년간 총 114만여장의 연탄을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강원도 폐광지역 가정에 전달해왔다. 길이가 14.2cm인 연탄 114만장을 이으면 약 161km로 서울에서 영월까지의 길이이다.

한화생명 해피프렌즈 청소년 봉사단 연탄 전달

한화생명 해피프렌즈 청소년 봉사단 연탄 전달

≫ 한화생명 ‘한화해피프렌즈 청소년봉사단’ 고등학생 325명이 강원도 영월, 태백, 삼척, 정선, 평창, 양구 6개 폐광지역 250여 가정에 연탄 5만장을 전달하며 이웃 사랑을 실천했다. 2006년 창단 후 13년간 강원도 폐광지역 가정에 연탄을 전달해 왔으며, 지금까지 전달한 연탄은 총 114만장에 달한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백승빈(17세, 부산여자고등학교 1학년)양은 “부산보다 날씨가 훨씬 춥고, 처음 들어 본 연탄도 무거워 힘들었다. 하지만 연탄을 받으시고 고맙다며 손을 꼭 잡아주시는 어르신들을 보며 보람을 느꼈다.”고 말했다.

‘한화해피프렌즈 청소년봉사단’은 한화생명과 월드비전이 2006년 창단했다. 청소년들이 직접 기획하고 실천하는 주도적이고 창의적인 봉사활동 프로그램이다. 지난 13년간 4,800여명의 청소년 봉사단원들은 독거노인, 보육원, 저소득가정 방문, 친환경 캠페인, 해외 자원봉사활동 등을 통해 지속적인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한화생명 해피프렌즈 청소년 봉사단 연탄 전달

≫ 한화생명 ‘한화해피프렌즈 청소년봉사단’이 10일(목) 강원도 폐광지역에서 함께 연탄봉사에 참여하며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한화생명 최규석 사회공헌 파트장은 “한화그룹 사회공헌철학인 ‘함께 멀리’ 정신을 바탕으로 많은 청소년들이 ‘한화해피프렌즈 청소년봉사단’ 활동을 통해 지역사회와 상생하며 지속적인 봉사활동을 펼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상단으로가기